문장 성분(1) 주성분ㅣ중학 국어ㅣ홈런 중등

문장에서 주성분은 무엇이고, 그 종류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학습합니다.
작성자 
아이스크림에듀 뉴스룸
작성시간
2024-06-18
체계적인 내신 대비로 따라만 해도 성적 향상! 아이스크림 홈런 중등입니다.
수능까지 대비할 수 있는 유일무이 중등 인강은 아이스크림 홈런뿐!
홈런으로 중등 공부를 시작해 보세요.
홈런 중등으로 공부 시작하기▶



오늘 이 시간에는 국어의 문장에서 주성분에 대해 공부하도록 하겠습니다.

주성분의 개념

주성분은 문장을 이루는 데에 꼭 필요한 성분입니다.
즉 완전한 문장이 되기 위해서는 주성분이 꼭 있어야 하지요.

주성분의 종류

그렇다면 주성분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지 살펴볼까요?
주성분에는 주어, 서술어, 목적어, 보어가 있어요.
 

주어

문장은 기본적으로 주어와 서술어로 이루어져요.
주어는 문장에서 동작이나 작용 또는 상태나 성질 등의 주체가 되는 말이에요.
문장에서 ‘누가’, ‘무엇이’에 해당하는 말이지요.
예를 들어 ‘더운 날씨에 아이스크림이 녹는다.’라는 문장에서는 ‘녹는다’라는 동작의 주체가 되는 ‘아이스크림’이 주어에 해당합니다.

서술어

서술어는 문장에서 동작이나 상태, 성질 등을 설명하는 말이에요.
문장에서 ‘어찌하다’, ‘어떠하다’, ‘무엇이다’에 해당하는 말이지요.
예를 들어 ‘공기가 맑다.’라는 문장에서는 공기의 상태를 설명해 주는 ‘맑다’라는 말이 서술어에 해당해요.

목적어

목적어는 문장에서 서술어의 동작이나 행위의 대상이 되는 말이에요.
문장에서 ‘누구를’, ‘무엇을’에 해당하는 말이지요.
어떤 서술어의 경우에는 ‘누구를’, ‘무엇을’에 해당하는 말이 있어야 완전한 문장이 되기도 해요.
예를 들어 ‘나는 너를 좋아한다.’라는 문장에서는 ‘좋아한다’라는 서술어의 대상이 되는 ‘너를’이 목적어에 해당한답니다.

보어

보어는 서술어 ‘되다’, ‘아니다’를 보충하는 말로, 문장에서 ‘무엇이’에 해당하는 말이에요.
즉 문장의 서술어가 ‘되다’, ‘아니다’인 경우에는 ‘무엇이’에 해당하는 성분이 있어야 완전한 문장이 되는 것이지요.
주로 서술어 ‘되다’, ‘아니다’ 앞에 조사 ‘이/가’가 붙어서 쓰여요.
예를 들어 ‘형은 경찰이 되었다.’라는 문장에서는 서술어 ‘되었다’ 앞에서 그 의미를 보충해 주는 ‘경찰이’가 보어야 해당해요.


지금까지 문장의 주성분에 대해 공부했습니다.
더 자세히 공부하고 싶다면 중등 인강 홈런과 함께 공부하는 것을 추천해요!
중등 홈런을 만날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 무료체험으로 확인해 보세요.

홈런 중등 무료체험 하기> 
홈런 중등 유료학습 하기>
무료체험 바로가기